순결한 모성의 삼신-당금애기 신화이야기

이름 : 당금애기
지역 : 대한민국
출전 : 제석본풀이

명진국따님이 순결한 처녀인 삼승할망이라면 당금애기는 처녀이면서 어머니인(말이 안 된다고 생각될지도 모르겠지만 그런 경우도 있다.)‘순결한 모성’을 지닌 또 한명의 삼신이다.

당금애기의 이야기는 한반도 전역에서 전해진 무속신화라 알려진 자료만 해도 60종이 넘으며 이름역시 가지각색이다.(당금아기, 당곰애기, 당금각시, 제석님딸애기, 제석님네맏딸아기, 서장애기, 상남아기, 시준애기, 자지명애기 등) 하지만 전체적인 틀은 비슷하며 보편적으로는 당금애기라 불리니 여기서는 당금애기도 통일하겠습니다.

당금애기의 이야기는 삼신인 당금애기보다 ‘제석본풀이’라는 제목답게 제석신의 근본을 풀어 전하는 이야기다.(하지만 이번에 소개할 신은 제석신은 아니지만 당금애기와 거의 세트라 제석신의 이야기도 함께 있습니다.) 당금애기가 사는 곳은 해동조선의 수도인 도성이며 해동조선 제일의 부자 만년 장재비가 아들을 아홉 낳은 다음 명산대천에 정성껏 빌어서 얻은 귀한 따님이었다.(남아 선호사상을 떠올리며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분이 계실지도 모르겠는데 남아선호 사상은 조선시대부터 활발해졌다.) 당금애기의 집은 대문이 무려 열둘이나 되며 크고 화려하면서도 쥐도 새도 넘보기 힘들 정도로 경계가 철저한 대궐 같은 집이었다. 이 철통같은 집에서 천상의 선녀의 화신같은 맑은 자태와 속새의 티끌을 모르는 고운 마음씨를 가지고 금이야 옥이야 사랑을 받으며 살았다.(요즘은 이런 걸 온실 속의 화초라고 하지…….)

[시준님의 모습으로 당금애기와 신성혼을한 삼불제석의 아버지이다.]


해동조선을 유랑하던 시준님(하늘나라에 살다가 인간세상의 서쪽나라 개비랑국의 태자로 환생하였으나 부모님이 돌아가신 뒤 왕좌를 포기하고 스님이 되었으며 6년 만에 깨달음을 얻었다고 한다.)은 당금애기의 명성을 듣고는 당금애기의 집 앞으로가 염불을 외기 시작했다. 그때 마침 당금애기의 부모님은 산천으로 유람을 떠나고 아홉 오라비는 나랏일을 돌보러 떠난 상황이라 집에는 당금애기와 몸종인 금단춘과 명산군이군뿐이었기에 경계가 허술했는데 시준님이 주문을 외우자 철통같은 대문이 활짝 열리기 시작했다.(깨달음을 얻어 도술 익히고 한다는 짓이 주거 불법 침입이다!) 놀란 명산군이군이 문을 꼭꼭 걸어 잠갔지만 시준님의 도술 앞에 열두 대문은 힘없이 돌파 당했고 시준님은 당금애기의 별당 앞까지 당도해 염불을 외우자 당금애기는 금단춘에게 나가 보라고 했다. 하지만 시준님은 금단춘은 본 척도 하지 않고 당금애기에게 시주를 청했다.(그 양반 프러포즈 한번 특이하게 한다.) 얼굴이 빨개지고 가슴이 쿵쿵 뛰기 시작한 당금애기는(그런 프러포즈에 반하지 마! 아니면 이것도 도술의 힘인가?)치장을 하고 방애서 나오며 시준에게 말하길 지금은 부모님이 출타중이라 시주를 줄 수가 없다고 한다. 그러자 시준님이 걱정 말라면서 지팡이를 들어 올리고 왼발로 바닥을 세 번 누르니 모든 곳간의 문이 열리었다. 그리고는 당금애기가 먹던 쌀을 손수 퍼달라고 한다.(변태다! 여기 변태가 있어! 이런 걸 쌀 페티시라고 하나?) 하지만 순진한 당금애기는 동냥자루에 쌀을 퍼주었다. 그런데 시준님의 자루는 밑이 빠진 자루라서 자루에 들어간 쌀이 바닥으로 주루룩 흘러내리고 말았다. 시준님을 딱하게 여긴 당금애기는 동냥자루를 손수 기워 나와서 빗자루로 땅에 떨어진 쌀을 쓸어 모으려하자 부처님께 올릴 쌀을 험하게 다루면 안 된다며 싸리나무 젓가락으로 하나하나 주워 담으라고 한다.(땅에 떨어진 건 상관 없나보다.) 그렇게 쌀을 하나하나 주워 담다 보니 날이 저물고 말았고 스님은 날이 늦어 갈 곳이 없으니 하루만 묵어가게 해달라고 한다.(이 스님 이제 보니 선수다!) 하는 수 없이 당금애기가 방을 하나 내주려고 하는데 아버지 방은 누린내가 나서 싫고 어머니 방은 비린내가 나서 싫고 오라비의 방은 땀내가 나서 싫다고 한다.(재워주는 것도 어딘데?!) 결국 당금애기의 방 한구석을 빌려달라고 한다. 순진한 당금애기는 깜짝 놀라 눈이 동그래졌다가고 끝내 거절을 못하고 자기 방 의 윗목을 내주고 말았다.(순진해서 그런지 공략하기가 간단하다.) 하지만 아무리 순진한 당금애기라도 남정네와 한방에서는 잘 수 없었던 건지 수를 놓으면서 밤을 새우려 하자 시준님은 다기 주문을 외어 당금애기를 재워버린다. 잠에 빠진 당금애기는 오른쪽 어깨에 달이 얹혀 보이고 왼쪽 어깨에 해가 얹혀 보이며, 맑은 구슬 세 개를 얻어 옷고름에 넣어보고 허리춤에도 넣어보다가 입으로 꿀꺽 삼키는 꿈을 꾸다 새벽닭의 울음소리에 잠을 깨고 말았다.
 
여기서 사람들은 당금애기가 시준과 검열삭제를 했으리라 생각하기 쉬울 것이다. 물론 당금애기와 시준님은 이날 밤 결합을 한다. 이후 당금애기가 임신을 하니 말이다. 하지만 앞에서도 말했지만 당금애기는 순결한 모성을 지닌 처녀이며 어머니인 신이다. 즉 당금애기는 그날 밤 육채적인 결합이 아닌 신탁에 의한 결합 즉 신성혼(神聖婚)을 한 것이다.(신성혼이라 하지만 그 내용은 상당히 에로틱하다. 뭐 고대사회에는 검열삭제를 성스럽게 여겨 신전 앞에 검열삭제를 하는 모습의 조각상을 만들기도 했으니(우리나라 이야기는 아니고 인도의 칸다랴 마하데 이브 사원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성을 하나의 소우주로서 있는 그대로를 꾸밈없이 백일하에 표현, 찬미 되어 있어 외설 감을 찾아볼 수 는 없다.)

시준님은 당금애기에게 박씨 세알과 함께 귀한 아이를 낳을 태니 잘 키우라는 폭탄선언을 하고는 아무 일도 없었던 듯 길을 나섰다. 점점 배가 불러오는 것을 당금애기는 필사적으로 숨겼지만 결국에는 들키고 말았고 집안은 왈칵 뒤집어지고 말았다. 아버지는 당금애기가 더 이상 자신의 딸이 아니라하고 아홉 오라비는 칼을 들고 당금애기에게 달려들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무슨 이유인지 칼을 들어 올릴 수는 있어도 당금애기를 향해서는 내려칠 수 없었다. 젖 먹던 힘을 다하여 겨우 칼을 내려쳐도 자루만 남기고 칼날이 뚝 부러지고 말았다.(신성혼을 통해 제석신을 임신한 당금애기도 이미 신화(神化)한 것이다.)울음을 삼키며 이 광경을 지켜보던 어머니는 당금애기에게 죄가 없다면 하늘이 살리고 되가 있으면 벌을 내릴 것이라며 당금애기를 뒷산 바위 돌구멍에 보내자고 한다. 아홉 오라비는 당금애기를 바위 돌구멍에 집어넣고 돌아가려는데 마른하늘에 갑자기 번개가 치더니 사방이 어두워지더니 흙비와 돌비가 쏟아졌다. 아홉 오라비는 두 다리가 땅에 붙어 꼼짝달싹 못하고 흙비와 돌비를 맞고는 쓰러졌다. 흙비와 돌비가 쏟아지는 기묘한 날씨가 몇 날 며칠 동안 쏟아지자 초초해진 어머니는 날이 개자마자 뒷산으로 올라가보니 당금애기는 아기 셋을 안고 무사히 살아 있었다. 당금애기의 어머니는 하늘도 당금애기를 죽이지 못하는데 누가 죽일 수 있겠냐며 당금애기와 세 아이를 대리고 와 키우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 세 아이는 항상 아버지가 없다는 놀림을 받았고(이런 건 이미 당연한 클리셰다.) 삼형제는 당금애기에게 왜 우리에게는 아버지가 없냐고 하소연을 하자 당금애기는 그날 밤 이야기를 해주며 품안에 고이 간직하고 있던 박씨 세알을 꺼내주었다. 삼형제가 박씨를 꺼내 뒤뜰에 심자 씨는 하룻밤 사이에 싹이 돋아 덩굴이 자라더니 담 너머로 뻗어가기 시작했고 삼형제는 어머니를 가마에 태우고 박덩굴을 따라 길을 나섰다.(대별왕과 소별왕이 아버지인 천지왕을 찾으러 가는 것과 비슷하다. 하지만 대별왕 소별왕이 심은 박씨의 덩굴은 하늘을 향해 뻗어 나간 것만이 다른 점이다.)그 덩굴은 산을 넘고 물을 건너 머나먼 이국의 땅(개비랑국)까지 뻗어 나갔고 황금빛으로 빛나는 산까지 접어들었다.

[이것이 바로 황금 산으로 불교적 신비가 풍견는 황금빛의 신비로운 산이다.]


덩굴은 조그마한 사찰 앞에서 멈추었고 당금애기가 자신이 찾아왔다고 말하자 사찰의 문이 열리며 시준님이 모습을 드러내는데 시주를 하러왔을 때의 검고 얽고 땟물이 흐르는 모습이 아니라 그린 듯 한 외모에 백옥처럼 하얀 피부에는 티 한점이 없었다. 하지만 당금애기는 아 사람이 시준님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눈빛은 그대로였다고 한다.)

삼형제가 시준에게 ‘우리아버지가 맞지요?’하며 물어 보자 시준은 엄한표정으로 정말로 자신의 자식이라면 뒷동산에 올라가 죽은지 삼 년 된 소뼈를 살려내어 거꾸로 타고 오라한다. 삼형제가 소뼈를 모아 쓰다듬자 뼈에서 살이 돋아나며 소가 살아나 삼형제를 태워왔다. 그러자 연퀘로 짚으로 만든 닭을 살아 움직이게 하라고 하자 삼형제는 이것도 간단히 성공했다. 마지막으로 시준은 그릇에 아이들과 자신의 피를 섞어 보자 네 사람의 피는 안개처럼 구름처럼 뭉실뭉실 싸여서 똘똘 뭉쳐졌다.(대별왕 소별왕 이야기(lsm20418.egloos.com/2835758)에서도 천지왕이 대별과 소멸이 자신의 아들인지 확인하기 위해 두개인 해와 달을 하나씩 파괴하라고 하는데 그 내용과 비슷하다. 물론 살아난 소를 살리거나 짚으로 살아있는 닭을 만드는 것이 해와 달을 파괴하는 것에 비교나 할 수 있겠냐만은…….)

삼형제가 자신의 아들임을 인정한 시준님은 첫째를 형불(兄佛) 둘째를 재불(再佛) 막내를 삼불(三佛)이라 이름을 지었다.(처음에는 청산, 황산, 백산이라 지으려고 했지만 길한 이름이 아니라며 당금애기가 바꾼 것이다.) 그렇게 삼형제는 삼불제석신이 되었고 그 어머니는 집집마다 아이를 점지하여 순산하도록 도와주고 병 없이 자라게 돌보아주는 삼신이 되었다.

[삼불제석의 모습으로 중요민속문화재 제17-11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것이 바로 삼불제석신의 탄생과 또 한명의 삼신할머니의 이야기다. 이 이야기는 전에 들려준 저승할망과 삼승할망 이야기와는 달리 불교의 색이 있다는 것과 신성의 힘을 누가 주지 않아도 생겼다는 것이다.(시준님도 일단은 인간이며 당금애기역시 인간이었다.) 결혼도 하지 않은 여인이 아이를 잉태했다는 건 예나 지금이나 좋게 보기는 힘들다. 하지만 이 이야기에서는 그것을 신성함으로 포장하지 않은 것이 독특하다. ‘살아있는 우리신화’의 저자이신 신동훈 교수님은 그것은 태어나가 전부터 시작된 박해를 뚫고 분투의 삶을 살아오면서 신력을 얻게 된 것이라고 이야기 하셨다. 박해를 뚫고 살아가던 그 아이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무한한 능력을 가진 생명의 신이 되어있었던 것이다. 당금애기가 삼신이 된 것 역시 삼형제와 마찬가지로 처녀의 몸으로 아이들을 키우면서 생긴 고난과 역경을 해쳐나가며 생긴 것이라고 한다. 다른 나라의 어떤 신화에서도 고난을 헤쳐서 신이 되는 케이스는 볼 수가 없으니(최소한 내가 아는 범위 내에는 없다. 관우 같은 사람을 훗날 무신으로 칭한 것과 이 이야기는 이미지가 많이 다르다는 건 말할 것도 없다,) 이는 상당히 흥미로운 설정이다.




핑백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우리신화의 세계관 2012-07-28 00:00:41 #

    ... 로 솟아났다(!)오오 선녀 오오2-7도성해동조선국의 도읍으로 왕과 관리, 백성들이 어울려 사는 도시로 천하의 명장인 금상이 태어나고 삼신할머니가 되는 당금애기(lsm20418.egloos.com/2880426)가 사는 곳이기도 하다.2-8태양서촌해동조선국의 북쪽 바닷가에 자리한 작은 마을로 불라국의 공주이며 오구신인 바리공주(lsm20418.egloos.co ... more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재물의 신-쿠베라 2012-11-07 21:40:05 #

    ... 이 일로 트리나빈두의 아버지가 플라스티야를 찾아가 자신의 딸을 정식 아내로 받아달라고 한다. 역시 인생은 한방!) 또 그 자식이 바로 쿠베라다. 즉 당금애기때(lsm20418.egloos.com/2880426 )도 이야기 한 적이 있지만 처녀 수태와 관련이 있는 출생을 한 쿠베라 역시 상당히 성스러운 존재라 할 수 있다.(즉 태어날 때부터 성자였다는 소리다. ... more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행운을 점지하는 여신-자지명왕아기 2013-05-08 00:24:32 #

    ... 도 있다고 한다.) 무조신 삼시왕이 되었다.(다른 분기도 있는데 그 이야기는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하겠다.)무조신의 이야기인데 바리데기 이야기보다는 제석본풀이(lsm20418.egloos.com/2880426)와 많이 닮아 있다. 황금산의 스님이 처녀를 찾아가 도술로 잠긴 문을 열어 임신을 시키는 거라던가 신성혼으로 태어난다던가, 그렇게 태어난 삼현제가 모두 ... more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구렁덩덩 신선비 2013-09-24 22:19:14 #

    ... 다며 젓가락을 가져와 한 톨 한 톨 주워 담기 시작했다. 결국 쌀을 주워 담느라 밤이 깊어버렸고 막내딸을 외양간이라도 좋으니 하루만 재워달라고 한다.(당금애기(lsm20418.egloos.com/2880426)의 집에서 시준이 자고 갈 때 사용한 방법과 유사하다. 손님주제에 안방을 차지한 시준처럼 뻔뻔하지는 않지만…….) 그렇게 구렁덩덩 신선비의 짐에 잠입을 ... more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강릉단오제를 다녀왔습니다. 2014-06-02 20:57:20 #

    ... 습니다. 이것이 단오제의 주요볼거리며 제가 단오제를 간 목적이기도 합니다. 아침 11시부터 오후8시까지 계속 굿을 하는데 제가 본 것은 부정굿, 하회동참굿, 조상굿, 세존굿, 중잡이굿, 축원굿을 보았는데 날이 더워서 그런지 앉아서 보기만 하는데 체력이 팍팍 떨어지더군요.(그 날씨에 한복입고 굿을 하신 무당님들 참 대단하십니다.) ... more

덧글

  • ARIES 2017/04/28 15:51 # 답글

    어떤 책인지 생각이 나지 않지만
    당금애기 신화→우리나라에 불교가 들어오면서 우리나라의 토속신화와 합쳐지는 시대의 모습이 있는 이야기
    서로 달라 갈등은 있지만 한 나라에 융합하는 모습
    알고 보면 깊은 이야기예요.
  • 이선생 2017/04/28 19:54 #

    그런 추측도 있지만 확실한 건 아닙니다.
    아마 조현설 선생님의 <우리신화의 수수께끼>에 나오는 이야기 일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등급

블로그명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이용등급
18세 이용가

해당요소
- 폭력성
선혈, 신체훼손 묘사
- 범죄
로리취향
쇼타취향
- 약물
술,담배 등의 내용 포함
약빨고 포스팅함
- 언어
음란어 포함
- 2D흥미성
동방 취급
애니 취급
미연시 취급

판정기관
Alien no HP

등록번호
64621

블로그 광고

2017 대표이글루_society

2018 대표이글루_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