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귀(志鬼) 괴물 대백과

[이미지 캐스팅입니다. 지귀와 엔쟈는 둘다 화귀이긴 하지만 전혀 다른 인물입니다.]

이름 : 지귀(志鬼)
특징 : 사모하는 마음이 불타올라 화귀가 된 인간
분류 : 화귀(火鬼)
약점 : 선덕여왕이 지은 주문
출전 : 수이전, 삼국유사

옛날이야기들을 보면 알겠지만 사람의 마음이라는 것은 참으로 무서운 것이라 생각된다. 자신의 사랑을 이루지 못한 사람이 강한 집념을 가지면 무시무시한 상사뱀에 되어 사랑하는 사람의 몸을 조이고 눈물을 받아먹는다. 지귀 역시 상사뱀처럼 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무시무시한 존재가 되어버리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신라시대에 지귀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선덕여왕의 아름다움을 너무나 사모하나 이룰수 없는 사랑이라 괴로워하며 몸이 점점 여위어 갔다고 한다.


(선덕여왕은 40대 정도에 왕위에 올랐을 가능성이 높다는데 그런 아줌마에게 반하다니 지귀가 취향이 특이하거나 선덕여왕이 엄청난 동안이었나 보다.)


어느 날 여왕이 영묘사에 불공을 드리러갔다가 자신을 사모하는 지귀라는 사람이 자신을 너무 사랑하여 죽어간다는 말들 듣고 지귀를 만나려고 그를 부른다. 여왕이 절에서 불공을 올리는 동안 지귀는 영묘사의 탑 아래에서 기다리다 지쳐 깜박 잠이 들고 만다. 잠든 지귀의 모습을 본 여왕은 자신의 금팔찌를 뽑아 지귀의 가슴에 놓고 가버린다.(좀 깨우지…….)

[사람이 화귀로 변신하는 모습]


잠에서 깬 지귀는 여왕의 팔찌를 보고는 슬픔이 복받쳐 한참을 기절했다가 사모의 정이 불타올라 모든 것을 태우는 화귀로 변신하여 온 세상을 불태우며 떠돌아다녀 사람들의 두려움을 사게 되었다.
이에 선덕여왕은 술사를 시켜 주문을 지어 화귀를 쫓아내었는데 그 주문의 내용은 이러하다. ‘지귀의 마음속 불이 자신을 태우고는 불귀신이 되었구나. 멀리 바다밖에 옮겨가서 보이지도 말고 서로 친근하지도 말지어다.’로

(내용만 보면 국가적 왕따 선언이라 할 수 있다.)

이 주문을 벽에 붙어 화재를 막는대 이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상사뱀처럼 사랑을 이루지 못한 사람이 타락한 존재처럼 보인다. 마음의 불길이 뿜어내는 귀신이 되었다는 대목을 보면 아마 지귀가 내뿜는 불 역시 보통불은 아닐 것이다. 상사뱀과 비슷한 부류면서 퇴치법이 다르다는 것 역시 흥미롭다. 이순신 장군님의 상사뱀 설화에서는 상사뱀을 받아들이는 것으로 상사뱀은 한을 풀고 용으로 승천한다. 즉 이루지 못한 사랑과 전하지 못한 마음을 받아들이는 것으로 상사뱀을 퇴치하는 것이다. 하지만 지귀의 경우는 주문을 이용해 홀로 바다에 쫓아내는 것으로 퇴치한다. 즉 완전한 배척이라고 할 수 있다. 이건 어쩔수가 없다고 생각 되는 것이 상사뱀과는 달리 화귀의 경우는 강력한 불길 때문에 그를 받아들이는 것이 어려울 것이다.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까지 태워버릴지는 알 수 없지만 지귀가 내뿜는 불꽃은 선덕여왕에 대한 지귀의 욕망의 찌꺼기 같은 것일 태니 선덕여왕을 집어삼켜버릴 지도 모른다. 상사뱀처럼 지귀의 한을 풀어주고 성불시키는 것이 가장 좋았겠지만 선덕여왕은 위험한 도박을 좋아하지 않았던 모양이다.

대처법
지귀의 경우는 선덕여왕이 지은 주문을 외거나 주문을 쓴 종이를 붙여두거나 하면 물러나겠지만 화귀에게 모두 통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거기나 욕망의 불이니 소화기나 물에 진압이 될지도 의문이지만 일단은 불이니 효과가 아주 없지는 않을 것이다. 선덕여왕의 주문에서도 지귀를 바다로 쫓아낸다는 대목이 있으니 다른 화귀들도 물로 어느 정도 제압이 가능하리라 생각된다. 사랑을 이루지 못해 타락한 가련한 존재니 받아들여주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 생각하지만 욕망의 불길이 자신을 집어삼킬지 어떤지는 알 수 없다.

가상매체에서의 활용법

불이라는 멋들어진 설정은 가상매체에서 큰 이점으로 작용한다. 어떤 매체에서든 화속성은 강한 전투력을 보여주니 화귀 역시 공격력과 화력이 강한 적 혹은 아군으로 활약할 수 있을 것이다. 과거의 사랑을 잃어 화귀가 되어버린 남자라는 쌈박한 설정은 고스트라이더나 스폰 같은 다크히어로나 복수귀 같은 설정을 잡기에 안성맞춤이다. 물론 적으로 나와도 설정만 잘 잡으면 엔쟈처럼 미쳐날뛰는 불의 악마라던가 하는 폭풍간지의 악역을 만드는 것이 가능할 것이다.




핑백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UNKNOWN 2014-03-16 14:20:48 #

    ... 잘릴 필요는 없지 않은가?) 그렇다면 하인은 목이 잘리는 순간 그러니까 죽는 순간 괴물로 변하게 된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뒤틀린 사랑을 품고 죽은 자사 상사뱀이나 지귀가 되는 것처럼 여인에 대한 뒤틀린 사랑이 그를 창과 칼이 통하지 않는 괴물로 바꾸었는지도 모른다. 그랬기 때문에 그의 마음이 담겨있는 심장이 괴물의 약점이지 않 ... more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환신전쟁 지역설정-권속들이 봉인된 곳 2015-04-07 09:17:34 #

    ... 딸인 순수아기를 집어삼키고 그녀의 호위무사인 비화를 잿더미로 만들어버린 방화의 신인 염왕이 힘을 잃고 봉인되어있다. 염왕은 모든 화마(火魔)의 어머니와도 같은 존재며 지귀설화에서 선덕여왕이 지귀를 바다로 보낸 것은 바로 염왕의 품속으로 보낸다는 것을 의미한다.선덕여왕이 환마대제의 권속의 존재에 대해서 알고 있었다는 것으로 그녀가 얼 ... more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불덩어리 괴물 2015-06-16 10:23:41 #

    ... 울을 따뜻하게 해주거나 음식을 익혀주는 등 생활에 큰 도움이 되면서 동시에 화제라는 위험으로 다가올 수도 있는 이중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옥의 불길이나 지귀처럼 과거에는 그런 불의 위험성에 대한 공포를 가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기재잡기(寄齋雜記)>에 보면 지귀가 아닌 또 하나의 화귀가 모습을 드 ... more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몽달귀신 2015-08-13 04:45:16 #

    ... .(필자도 이대로 살다가는……. 아니야! 그럴 리 없어!) 남자가 몽달귀신이 되는 경우는 총 두 가지로 어떤 여성에게 반하여 상사병에 걸려죽거나(이 경우에는 상사뱀이나 지귀, 꽃, 돌 등 다양한 형태로 변하기도 한다.) 장가들 나이에 장가를 못하고 죽을 경우 몽달귀신이 된다고 합니다. 손각시가 남자에게 들러붙어 결혼하자고 깽판부리며 ... more

  •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 키요히메(清姫) 2018-03-13 22:44:21 #

    ... 하고 오히려 자신의 몸에 불이 붙어 데굴데굴 굴러 히다카 강으로 들어가고 말았습니다. 사랑 때문에 여인이 뱀이 되었다는 부분은 한국의 상사뱀 설화가 연상되며 불 속성은 지귀가 떠오르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이 이야기에서 여성의 독기를 좀 뺀다면 선묘룡의 이야기가 연상되기도 합니다. [입에서 불을 뿜는 모습 때문에 뱀이 아니라 용이라 ... more

덧글

  • 눈물의여뫙 2014/01/09 01:18 # 답글

    그런데 이슨상님. 저 45세 짤방은 레알인가요?
  • 이선생 2014/01/10 23:08 #

    네 진실입니다. 고3딸을 둔 아줌마 입니다.
  • 눈물의여뫙 2014/01/10 23:45 #

    왠지 자사 야겜의 등장인물들을 영생의 눈깔괴인으로 통일시킨(대표사례: 지 딸래미도 거의 다 커가는 영원한 28세 소녀) 모 회사 냄새가 진동하네요.
  • 이선생 2014/01/11 20:41 #

    key를 떠올리셨다면 정확히 보신겁니다^^
  • 네오 2014/01/31 23:32 # 답글

    근데 저 맨위의 이미지는 어디건가요?
  • 이선생 2014/02/01 10:54 #

    사무라이 스피리츠 제로 스페셜의 엔자라는 불귀신의 절명오의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블로그 등급

블로그명
이선생의 신화도서관

이용등급
18세 이용가

해당요소
- 폭력성
선혈, 신체훼손 묘사
- 범죄
로리취향
쇼타취향
- 약물
술,담배 등의 내용 포함
약빨고 포스팅함
- 언어
음란어 포함
- 2D흥미성
동방 취급
애니 취급
미연시 취급

판정기관
Alien no HP

등록번호
64621

블로그 광고